헌재의 선고를 하루 앞둔 2017년 3월 9일 오전


대학로 쪽인지 안국동 쪽인지 거대한 군중의 함성 소리가 낙산 자락까지 들려왔다.

매 주말 대학로에서 열린 탄핵 반대 집회에서 함성소리 대신 군가나 찬송가 연주 소리만 낭랑히 울려퍼지던 것과는 사뭇 양상이 달랐다.

'아무리 돈 받고 동원된다는 의혹을 받는 집회라지만 아침부터 줄잡아 수만명 규모의 인원이 모이다니 대단하긴 하군'이라 생각하며 낙산을 내려왔다.

일단 대학로는 조용하고, 안국역 도착.


안국역 사거리 주변 인도에 탄핵반대 집회 참가자들이 삼삼오오 모여서 있다.


조금 더 아래 수십명의 인원이 모여 집회를 하고 있다.


군중의 함성과 구호는 계속 들리고 있는데 대체 본대는 어디 있는 것일까?


하아, 낚였다..

이들은 지난 3.1절 개신교 기도회에 참가한 군중의 소리를 녹음해서 반복 플레이하고 있었던 것이었다. 크레인에 매달린 저 웅장한 스피커들이라니.


헌법재판소 방면으로는 경찰들이 열심히 차벽을 치고 있다. 나중에 좋은 세상 오면 '버스로 미로 만들기' 기네스북 같은 것에 도전하는 것도 대한민국 경찰의 위상을 한껏 드높이는 방법 중 하나일 것같다.


헌법재판소를 경비하는 여경들이 근무교대를 하고 있다.


'이쪽'에서 관심을 두는 비중보다 '저쪽' 사람들이 전교조와 박원순 서울시장, 그리고 노무현-문재인을 증오하는 정도가 훨씬 크다. 사학토호와 개신교가 엮인 세력과 관계 있는 현상이 아닐까 하는 짐작을 해본다.  


한 집회 참가자가 지나가던 시민에게 '박사모도 아니면서 여기 왜 있냐'며 시비를 걸다 경찰의 제지를 받고 있다.


드디어 내일. 과연 저 헌법재판소 벽면의 무궁화가 2017년의 봄소식을 전해주게 될까?



'세상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혼자 보낸 주말  (0) 2017.03.13
박근혜 대통령 탄핵  (0) 2017.03.10
봄을 시샘하는 소리  (0) 2017.03.09
3.1절 광화문  (0) 2017.03.01
성수동 프린팅공작소 탐방  (0) 2017.02.07
태극기 휘날리며  (0) 2017.01.3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