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 생강 고춧가루를 볶은 기름에 간장 소금간으로 돼지고기와 모듬해물을 볶고 피망 양파 양배추에 숙주까지 더 볶았는데, 문득 이것이 짬뽕국물이 될 것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물을 넣고 소금간을 더 해 끓여 봤더니 이것은 왠지 흔한 라면국물 맛이 나는 게 아닌가. 돼지고기 국물의 일본 라멘의 느낌도 났으나 좀더 진한 MSG의 한국 인스턴트 라면의 풍미가 제대로 나기에 흡족한 마음이 되어 또다시 소주1병을 하였다.

'타락원'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샘추위  (0) 2017.03.08
뒤뜰  (0) 2017.03.05
라면국물  (0) 2017.03.05
돼지앞다리 김치 볶음  (0) 2017.03.04
봄볕  (0) 2017.03.04
담배 테이블  (0) 2017.02.2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