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중에 궐련이 떨어진 관계로 바싹 말라버린 롤링토바코를 다시 말았다.

말 권자를 쓰는 궐련이 곧 롤링토바코일텐데 같은 뜻의 말로 다른 사물을 구분하는 게 내심 어색하다.

'타락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돼지앞다리 김치 볶음  (0) 2017.03.04
봄볕  (0) 2017.03.04
담배 테이블  (0) 2017.02.28
야외테이블 설치  (0) 2017.02.27
말 다리가 세 개  (0) 2017.02.26
타락원 근황  (0) 2017.02.22

+ Recent posts